연구개발

광동제약은 첨단의약기술과 함께합니다.

1963년 경옥고를 대표제품으로 출발한 광동제약은 독창적인 의약품 개발과 한방의 과학화를 사명으로 하여 국민보건에 기여해 왔습니다.

87년 설립된 광동제약 연구소는 창업정신을 보다 구체화 시켰고, 다양한 한약제제, 전문의약품, 건강기능식품 및 기능성음료를 개발하여 국민이 사랑하는 대표 브랜드를 선보였습니다.

구로에 독립적인 연구소를 확장 이전하여 의약품연구개발본부, 식품연구개발본부 2개의 연구소가 있습니다.

의약품연구개발본부는 제제연구팀을 통해 연구개발을 위한 인프라구축을 완료하여 개량신약 등의 전문 의약품, 차별화된 일반 의약품 개발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외를 한정하지 않고 타 기업, 대학이나 연구소 등의 외부기술이나, 지식, 아이디어 활용을 통해 혁신을 꾀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노력의 결과로 비만치료제 임상개발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개량신약 및 전문의약품 연구를 강화하고 신제형 기술과 난용성 약물의 생체 이용률 개선 연구 등 DDS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차별화된 일반의약품 개발을 위해서 한방(생약)의약품 연구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식품연구개발본부는 RTD차 및 기능성음료,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히트제품으로 성공한 비타500·옥수수수염차·헛개차를 더욱 개선 및 발전시키고 이를 이을 새로운 기능성 음료와 차별화된 건강기능 식품의 개발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또한, 건강기능성식품 개발을 위한 도전적인 연구활동을 활발히 진행하여 개별인정제품의 개발, 아웃소싱을 통한 신규 소재의 도입 등에 관한 연구를 활성화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식품안전센터를 설립하여 광동제약 식품 분야의 식품 위생 안전에 관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최근 대두되는 식품 안전에 대한 사전 예방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2019년 KOALS 인정을 통해 자체 분석 결과에 공신을 더하여 대내외적 신뢰를 구축해나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