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언론 속 광동제약의 모습입니다.

  • 유자와 쌍화의 따뜻한 컬래버 ‘광동유자쌍화’
  • 2021-12-06
유자와 쌍화의 따뜻한 컬래버 ‘광동유자쌍화’
- 젊은 세대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쌍화음료 신제품 출시
- 추운 겨울 따뜻하게, 취향에 따라 시원하게 음용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겨울철 대표 과일로 꼽히는 ‘유자’의 향긋함과 달콤함을 자사의 스테디셀러 쌍화음료에 더한 ‘광동유자쌍화’를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광동유자쌍화는 쌍화음료에 들어가는 원료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국내산 유자를 블렌딩했다. 이를 통해 기존 쌍화음료의 쌉쌀함을 줄이고 향긋함과 부드러움을 더해 전 연령이 부담없이 즐길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대추, 당귀, 숙지황, 갈근, 황기, 천궁, 감초, 작약, 건강, 계피 등 엄선된 전통 원료 10여 가지를 광동제약의 노하우로 배합한 생강쌍화농축액을 기반으로 국내산 100% 유자농축액을 최적의 비율로 혼합해 만들었다는 것.
 
유자는 새콤달콤한 맛과 부드럽고 진한 향이 일품인 겨울철 과일로 비타민C 함유량(100g당 95mg)이 레몬보다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B와 당질, 단백질 등도 다른 감귤류 과일보다 많다.
 
광동유자쌍화는 광동제약이 쌍화음료를 기반으로 앞서 선보였던 ‘광동생강쌍화’와 ‘광동대추쌍화’에 이어 세 번째로 내놓은 제품이다. 진한 맛으로 중장년 층의 인기를 끌었던 기존 음료에 이어 ‘광동유자쌍화’가 부드럽고 향긋한 맛으로 2030 젊은 층과 여성 고객들의 쌍화음료에 대한 니즈까지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쌍화음료에 향긋하고 달콤한 유자를 더한 것이 특징”이라며 “집에서 간식과 함께 홈카페 음료로 즐기기에도 손색이 없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150ml 용량으로 출시된 광동유자쌍화는 전국 편의점과 소매점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편의점에서는 출시를 기념해 12월 2+1 행사를 진행 중이다.
 
※ 별첨자료: 광동제약 ‘광동유자쌍화’ 이미지
 

목록